IT업계동향
고객센터 > IT업계동향
파워볼구간보는법 이지파워볼 ꊎ Easypowerball.com ꊎ 파워볼마틴공식 파워볼예측 덧글 0 | 조회 106 | 2020-08-30 23:34:13
이지파워볼  


파워볼구간보는법 http://easypowerball.com/
최근 서울 용산 지역에서 원룸을 구하던 A씨는 모 부동산 매물정보 사이트에서 원룸이 나온 걸 보고 집을 보러 갔다가 낭패를 봤다. 사이트에 게재된 대로 ‘신축’은 맞았지만 막상 가보니 가스보일러가 주방 옆 벽장 속에 들어 있었던 것. 공용전기, 건물관리 등의 이유로 별도 관리비도 월 5만원씩 내야 했다. 가스가 새지 않을까 염려도 됐고, 관리비도 A씨가 생각했던 비용 이상이었다. A씨는 “보일러실 문제나 관리비는 매물정보나 중개업자를 통해 사전에 안내받지 못했다”며 “계약도 못하고 헛걸음만 했다”고 말했다.

이지파워볼 http://easypowerball.com/
집을 사거나 전·월세를 구해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 A씨와 같은 경험을 해봤을 것이다. 소비자들 대부분 온라인에 게재된 부동산 매물광고를 보고 집을 보러 가지만 현장 상황이 매물정보와 다르거나, 중요한 정보를 광고에서 누락해 조건이 맞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다. 적절한 집을 구하기 위해 길게는 몇 달씩 발품을 파는 일도 스트레스다.

파워볼마틴공식 http://ballgames365.com/
헛걸음하는 일을 줄이려면 소비자가 현장에 방문하기 전 해당 매물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얻어야 한다. 이런 취지에서 부동산 중개대상물에 대한 표시·광고 명시사항 기준이 강화된 새 공인중개사법 및 관련 시행령·시행규칙이 지난 21일 시행됐다. 새 법령이 규정하는 매물정보가 제대로 게재돼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한다면 발품을 파는 수고가 조금이라도 덜어질 수 있다.

파워볼예측 http://ballgames365.com/
온라인 부동산 광고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불편을 겪던 항목 중 하나는 해당 매물의 구체적인 위치가 제대로 게재돼 있지 않다는 점이었다. 대개 매물이 위치한 ‘○○동(리)’ 정도까지만 안내가 돼 있는데, 아파트라면 문제가 없겠지만 다세대·연립주택의 경우 이것만 봐서는 위치가 어딘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직접 해당 공인중개사무소로 전화를 해서 물어봐야 했다.
 


  파워볼구간보는법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